로그인       회원가입
 

晉陽河氏 司直公派

 

 

 

 

 

 

진양하씨 기원  |  분파  |  발상지  |  경류재  |  경모단

진양하씨기원
 분파
 발상지
 경류재
 경모단
 


 
대전 뿌리공원에 조성되어 있는 晉陽 河氏 성씨 조형탑
 

진양하씨의 분파

진양하씨(晉陽河氏)의 한 파는 시랑공파(侍郞公派)이요, 한 파는 사직공파(司直公派)인데 또 한 파가 있다고 하나 확실하지 않다. 하안린(河安麟)을 중조(中祖)로 하는 운수당 하윤(雲水堂河潤)은, 하안린의 후손 쌍오정 하징(雙梧亭河徵)의 수기(手記)에 시랑공이 시조이나, 중간에 계대(系代)를 잃었다 하였으므로 시랑공파에 속함이 나타났고, 사육신 단계공(丹溪公) 하위지(河緯地)선생의 후손들은 지금 따로 파보를 만들고 있으나 예로부터 전해 내려 오는 진양 삼파(三派) 중의 하나라고는 볼 수가 없다.

문효공께서 편찬하신 경태보(세보)서문(景泰譜序文)에서도 시랑공에 대해서는 동원이나 분파가 확실하지 못하다는 말씀을 했으나 단계공 부자분는 당시에 같이 조정에서 벼슬을 하였으되, 분파의 같고 다름에 언급하지 않으셨으니 그 집안은 말할 것도 없이 매우 가까운 집안으로 그리하신 것이라고 생각한다. 또 단계공 실기에 있는 그의 연보(年譜)를 보면 " 선생의 조고(祖考) 이상 윗대는 진주에 사셨다.

선고 군사공이 처음으로 선산 영봉(善山迎鳳)으로 옮겨 살았는데 이때에 와서 선생이 태어나셨다. 상고하건데 영봉리란 선산부의 서문 밖에 있다. 시내를 단계(丹溪)라 하고 마을을 적촌(赤村)이라 적었으니 이것은 그 단(丹)과 적(赤)이 우연히 진주 속현(屬縣)인 단성(丹城)의 고호(古號)와 같으니 이것을 따서 향관(鄕關)의 그리움을 읊은 것이다."라 했다. 이 실기를 보면 그의 고향은 단성이 틀림없으며 단성은 바로 사직공파의 발상지인 것이니 사직공파와 동원 동족으로 한곳에 살았음을 미루어 알 수 있다. 생각컨데 문효공 경태보 (景泰譜)가 상하 두 권이라 하였으며 그의 선고 좌의정부군에 이르기까지 중앙과 지방에서 벼슬을 차례로 하시었고 자손이 많으셨다 하셨으니 경태보에 올린 내용이 현재 전해 내려오는 문효공 직계와 문효공 구종형제(九從兄第)제 분만은 아닐 것이며 방계의 집안도 다 수록하였을 것이라 추측된다.

경태보가 상하 두 권이라고 하였으니 이로 미루어 보아도 그 분량이 많았음을 짐작할수가 있지 않은가. 이렇게 미루어 볼 때 단계공 윗대도 경태보에는 가까운 친척으로 수록되었기 때문에 언급을 하지 않았다고 볼 수는 없을런지? 그 뒤에 모헌공(暮軒公)께서 만력보를 수보하면서 서문에도 언급한 바와 같이 직계중심으로 재편을 하고 문효공 형제분 자손이외에는 모두 제외를 시켜 버려  이때에 탈락된 친족들이 많았으리라 생각된다. 당시의 상황으로 봐서 교통의 불편함과 인쇄술의 어려움 등으로 그렇게 하였다고 이해가 되나 하여간 그 뒤에 수보를 거의 만력보에 의거 했으니 당시에 탈락된 후손들은 오늘날까지 그 영향을 받고 있다고 생각된다. 이러한 상황이니 단계공 집안이야 그 때 이미 멸문의 화를 입었으니 만력보에 수록이 될 리가 있겠는가.

후대에 와서 사직공파의 6세(世)의 의자(義字)와 단계 선생의 윗대의 성자(成字)를 형제분으로 복원을 해 본 것은 글자의 '戈'이 같을 뿐 아니라 대수도 맞기 때문에 그렇게 복원(復元)을 해 본 것이다. 하여간 충렬공파, 즉 단계선생파를 옛부터 전해 내려오는 진양의 삼파라고 볼 수는 없는 일이고, 고려사기에 보면 고려시대에 현재의 시랑, 사직 양파의 족보상에 나타나지 않는 명현들이 많이 있으니, 벼슬에는 하흥휴(河興休), 공훈에는 하주려(河周呂),절의에 하경택(河景澤), 문장에 하천단(河千旦) 여러분이 계셨고 그 밖에도 하충제(河忠濟), 하수홍(河守洪), 하언석(河彦碩), 하칙보(河則寶), 하유원(河有源), 하사청(河斯淸), 하예(河汭)등 여러분이 계셔 모두 당시에 이름이 높이 알려졌으며 밀직사 하복장(河福莊)은 곧 고헌공(苦軒公)의 장인이다. 지금은 세파중의 한 파는 전해지지 않고 있는 싫증이다.

 

Copyright ⓒ2009 jinjuha.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