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晉陽河氏 司直公派

 

 

 

 

 

 

진양하씨 기원  |  분파  |  발상지  |  경류재  |  경모단

 족보역사
 경태보서문
 만력보서문
 계보도
 항렬도
 

 

 宣祖 丙午 만력보(萬曆譜) 서문(序文)


소노천이 소씨 족보를 편찬하고 가로되 '한 사람의 나뉜 몸들이 서로 모르는 사람들 같이됨이 세상 형세이니 아주 잊어버리지 않음을 다행으로 여김이 옳도다.'고 하였다. 또 가로되 '오로지 내 직계만을 자상히 하고 높인 것은 이보(譜)를 내가 지었기 때문이다.' 고 하였다. 아 ! 이 말이 족히 천고의 족보 짓는 이의 마음을 밝힘이로다. 우리 윗대가 옛 타주에서 나와 삼한 시대로 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인척들이 넝쿨처럼 이어져옴이 몇 천년인지 알지 못하거니와, 10代이전은 연대가 오래되어 자녀와 방친(傍親) 을 알아낼 문헌이 없다. 원정공으로부터 문효공에 이르기까지 높은 벼슬이 두 왕조에 밝고 크게 이어져 내외 자손들이 나라에 퍼져 가득하였음을 똑똑히 볼 수 있으나, 다만 여러 분파가 생기어 촌수가 멀어지고 복제(服制)는 없어졌지만, 그 처음을 찾아보면 한 분의 나뉜 몸들임을 알 수 있음에도 문득 길가는 낯선 사람같이 됨을 면하지 못하게 되니 슬프다.이처럼 잊혀지고 길가는 사람같이 됨을 어찌 보고만있으리요.

이약한 자손으로 농촌에 병들이 누워 하는 일 없이 한가히 지내는 중에 선대부터 간직하여 온 족보를 상고하여 보매 조상 추모하는 생각이 벅차 오르고, 또 한 뿌리에서 난 천의가지를 사랑하는 마음 누를 길 없어 이에 널리 묻고 널리 듣는 한편 찾아 알아보고 잘못을 바로잡아 드디어 그 미진한 바를 기워 책을 만들었는데, 상하 규모를 대게 문효공이 만드신 족보에 맞추었으나 겨레의 내림이 번창하여 찾아보기가 어려울까 싶어 한 권을 두 책으로 나누어 보기에 편리하게 하였다. 호군공으로부터 나의 선고까지의 八, 九代에 걸쳐 생졸(生卒) 및 벼슬에서 사퇴까지의 행적 (行蹟)과 비문(碑文)을 모두 앞에다 내세우고 본손보(本孫譜)에 또 외손보(外孫譜)를 붙이었다. 이것이 하씨 내외 일문의 족보가 되었으나 오로지 나의 직계만을 자상히 함이 되었으니, 저 소씨의 이른 바 '족보를 내가 지었기 때문이다.' 라고 한 말이 내게 맞는 말이 되고 말았구나. 범문정(范文正)이 '오나라의 우리 종족 중에 나에게 진실로 친근하고 소원함이 있으나 우리 조상께서 보시면 그들이 고루 친한 자손이 된다.'고 한 말을 내 일찍이 본 일이 있다.

정자(程子)가 또 말하되 '종족을 거두어서 풍속을 두텁게 하는 것은 사람들로 하여금 근본을 잊지 않게 함이다.'고 한 것은 필시 족보의 의의를 밝힌 것인데, 후세에 종법이 없어지고  보첩마저 없어져 사람들이 유래한 곳을 알지 못하고, 가끔 복제가 다하지 아니였는데도 서로 알지 못하게 되니 아, 이것이 참으로 못난 내가 족보를 지은 깊은 뜻이요, 또 멀어져 가는 이를 잊지 않게 하고 싶음이로다.나와 근원과 계통을 함께 하는 사람이 이 족보를 보고 각자가 그 근본을 생각하며 멀어져 가는 이를 잊지 아니하여 우리 조상이 끼치신 효도와 우애와 정성스럽고 두터움의 풍속을 회복하게 된다면 결코이 족보가 도움이 적다고는 하지 못할 것이다.이시언(李時彦) 정승은 또한 문효공의 외후손인데 마침 영남지방을 시찰하던 중 이 족보 출간을 도울 것을 허락하여 종척(宗戚)에게 널리 배포하게 되니, 이 얼마나 다행한 일인가?

宣祖 丙午(1606년 2월) 後孫  渾(혼)

 

丙午 만력보(萬曆譜)내용 설명

1606년(선조 39) 하혼(河渾) 등이 간행한 진양하씨의 족보. 분량은 상·하 2책이며, 합천의 해인사(海印寺)에서 목판으로 간행되었다. 표제는 “진양하씨세보”, 판심제는 “하씨족보(河氏族譜)”·“하씨외보(河氏外譜)” 등 편목(篇目)에 따라 다르다.

크기는 가로 23.3cm, 세로35.1cm이며, 유계(有界), 서발문은 항자수부정(行字數不定), 주쌍행(註雙行), 반곽 가로 20cm, 세로 26cm, 선장(線裝), 저지(楮紙)이다.

체제는 표제(表題), 구서문(舊序文), 역대유록(歷代遺錄), 서문(序文), 범례(凡例), 상집(上集), 하집(下集), 외보(外譜), 속집(續集), 별보(別譜), 내외유사명단(內外有司名單), 발문(跋文) 순으로 구성되어 있다.

내외유사명단은 족보 간행에 참여한 하연의 내외자손들의 명단으로 진주·고령·성주·합천 등 지역적 분포가 다양하고, 이시언, 유영순(柳永詢), 박광선(朴光先), 최항경(崔恒慶), 정온(鄭蘊), 문경호(文景虎), 강익문(姜翼文), 이언영(李彦英) 등 명사들의 이름이 보인다.

발문은 오장(吳長)·이흘(李屹)이 지은 것으로 기년은 모두 1606년이다. 이처럼 본 족보는 이시기 다른 족보에 비해 체제가 매우 세분되어 있으며 간행 내역이 매우 상세하게 부기된 특징이 있다.

진양하씨는 하진(河珍) 계열, 하공진(河拱辰) 계열, 하성(河誠) 계열 등 서로 시조를 달리하는 3파가 존재해 왔다. 이 족보는 하진 계열의 족보인데, 그 중에서도 하진의 9세손 하즙(河楫), 10세손 하윤원(河允源), 11세손 하자종(河自宗), 12세손 하연(河演)의 내외손들이 중심을 이루고 있다.

유중룡의 서문에 따르면, 진양하씨는 하연이 편찬한 구보(舊譜)가 있었다고 한다. 이 구보는 상집·하집으로 구성되어 있었으며, 내외손을 모두 수록하였으나 임진왜란의 와중에서 대부분 소실되고 말았다.

이에 하혼이 자료를 두루 수집하여 초본(草本)을 완성하였으나 재력이 부족하여 간행에 착수하지 못했다. 마침 하연의 외손이던 이시언(李時彦)이 경상감사로 부임하여 경비를 제공함으로서 간행에 착수하여 약 10개월의 공정을 거쳐 완료하게 되었다.

본 족보 말미의 “만력 병오년 춘하에 합천 해인사에서 개간하니 책판은 모두 100판이다. 본사의 직사승(直舍僧)은 잘 간수하여 분실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할 것이다. 감사의 명령은 입안(立案)에 수록되어 있다” 는 장판기(藏板記)에서 감사 이시언이 족보 간행과 책판 관리에 깊이 간여했음을 알 수 있다.

본문은 상집(上集), 하집(下集), 외보(外譜), 속집(續集), 별보(別譜)로 구성되어 있다. 분량상 상집이 1책이며, 나머지 하집, 외보, 속집, 별보를 합해 1책을 구성하고 있다. 하혼이 상하집 체제를 유지한 것은 범례 서문에서 명시한 바와 같이 하연의 구보 체제를 준용하기 위해서였다.

상집은 다시 5편으로 세분되어 있는데, 하연의 5자녀파를 수록하기 위해 설정된 것이다. 본 족보의 수록 대상은 하집에서 하연에 이르는 4대의 내외손이지만 하연의 내외손이 압도적인 비중과 함께 가장 먼저 등재된 것은 하연이 가문의 현조이며, 족보의 편찬 주체가 하연의 내외손이라는 사실과 밀접한 관계를 가진다.

상집은 아들과 딸의 구별이 전혀 없이 출생순에 따라 내외파가 수록되어 있다. ① 장자 하효명파(河孝明派), ② 장녀서 유경생파(柳京生派), ③ 차녀서 김맹렴파(金孟廉派), ④ 차자 하제명파(河悌明派), ⑤ 삼자 하우명파(河友明派)이다.

하집은 2편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① 하즙의 장녀서 진양강씨 강수명(姜壽明)의 자손보, ② 역시 하즙의 차녀서 강시(姜蓍)의 자손보이다. 이 경우 맨 상단에 하집의 이름을 표기하고, 그 하단에 하집의 아들 윤원과 강수명, 강시의 이름을 병렬 배치함으로서 출자의 명확성을 기하고 족보 열람의 편의를 돕고 있다.

외보는 모두 5편으로 구성되어 있다. 외보 ① 하연의 부인 성산이씨보(星山李氏譜), ② 하우명의 부인 순천박씨보(順天朴氏譜), ③ 하철석(河哲石)의 부인 야로송씨보(冶爐宋氏譜), ④ 하한우(河漢佑)의 부인 회원유씨보(檜原兪氏譜)이며, ⑤ 하천수(河千壽)의 부인 선산김씨보(善山金氏譜)이다. 이들은 사실상 하혼의 외가, 조모가, 증조모가, 고조모가, 5대조모가인 바 결국 이 외보는 하혼 직계 5대의 외가보로서 편찬자의 재량이 반영된 형태라 할 수 있다.

속집은 상집속(上集續)과 하집속(下集續)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상집과 하집에서 누락된 부분을 보완한 것이다. 상집속에는 하효명의 현손 하팽로(河彭老)의 차자 하세운(河世運) 계열 등 모두 15계열이 수록되어 있고, 하집속에는 하자종(河自宗)의 사위 이양(李楊)의 손자 이추(李抽) 계열 등 16 계열이 수록되어 있다.

형태적으로는 8층의 횡간을 치고 대수에 따라 종으로 배열하는 방식을 취하고 있다. 세대가 8대를 넘어서서 8층 안에 기재할 수 없는 경우에는 광곽을 벗어나지 않는 범위 내에서 별도의 선을 그어 기입하였다.

그리고 자녀 표기에 있어 하씨 본손은 아들일 경우 이름만, 딸인 경우에는 사위의 성명을 모두 기재하였다. 여기에 비해 타성인 경우에는 아들과 딸 모두 성명을 함께 기재하여 내외손의 구분을 명확히 하면서도 자녀는 출생순으로 등록하였다. 서자녀(庶子女)는 하나도 보이지 않으며, 계후한 경우에는 이름 위에 계자(繼子)라 표기하였다.

이 족보는 내외손을 광범위하게 수록한 반면 각 개인의 주기(註記)는 매우 소략하다. 극소수의 인물을 제외한 대부분은 이름과 관직만 기록되어 있을 뿐 자(字), (), 생년, 졸년, 묘소 위치, 배위(配位) 관계 등이 전혀 표시되어 있지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족보는 본손과 외손을 동등한 기준으로 수록하고 있으며, 비록 하혼의 직계 5대에 한정되기는 하지만 외보 항목을 설정하였다는 점에서 특징을 보이고 있다.

나아가 말미에 부기된 내외유사명단은 당시 지방 양반들의 족보 간행 동향과 관련하여 시사하는 바가 매우 크다. 역시 말미에는 판각용 대본 글씨를 쓴 사람의 성명과 해당 부분이 명기되어 있어 서지학적으로도 매우 중요한 자료로 평가된다. 

 

 

Copyright ⓒ2009 jinjuha.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