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晉陽河氏 司直公派

 

 

 

 

 

 

진양하씨 기원  |  분파  |  발상지  |  경류재  |  경모단

  서문/시문

  원정공시
  고헌공시
  문효공시
  안악구대
  친필/교지
  신도비문
 경재선생연보
 
 

 

 

 원정공 휘 집(楫)선조의 詩


  
남사마을 생가 元正公 휘 집(楫) 선조님께서 손수 심은 매화나무와  詩비

 

(詠梅詩)원문

舍北曾栽獨樹梅

獵天芳艶爲吾開

明窓讀易焚香坐

未有塵埃一點來

번역

영매시(詠梅詩)

" 뒤뜰에 일찍이 매화 한그루 심었더니.

섣달 날씨에 꽃답고 아리땁게 나를위해 피었구나.

밝은 창가에 글(周易) 읽으며 향 피우고 앉았으니

세상의 모든 걱정 아주 잊을만 하네."

다르게 번역

집 앞에 일찍 심은 한 그루 매화

한겨울 꽃망울 나를 위해 열었네

밝은 창에 글 읽으며 향 피우고 앉았으니

한 점 티끌도 오는 것이 없어라’

 

원정공께서 아드님 고헌공에게

원문

子按交州 父西海

古今稀有 此時行

聖恩偏重一家裏

報國丹心日益生

번역

" 아들은 교주(강원도)의 안렴사(관찰사)요.

아비는  서해(황해도)의 안렴사 이니

이런일 예로 부터 드문 일이라.

성은(聖恩)이 한 집안에 편중 하니

뜨거운 보국 정성 날로 더욱 더 생기네."

 

원정공께서 아드님 고헌공에게

" 북쪽 변방  어지럽고

관동 지방 차가우니

남아 절개 굳게 지켜

나라를 도울 지라."

 

원정공께서 손자 목옹공께 풍천군사 부임 당부 詩

"서해도(황해도)의 풍속 지리 내 옛날 보았는데

산 높고 물 맑은 곳 인심 또한 순박 하더라.

오늘은 네가 새로 태수 되어 부임하니

삼가 네 양친 을 욕되게 하지 말라."

 

원정공께서 중국사신 떠나는 손자 목옹공에게

" 중국 가는 내손자 울면서 보내니

돌아 오는 길 풀은 푸르고  절기는 청명 때이네.

내 나이 칠십이 넘어 다시 보기 어려 우리니

만리 길 무사히 다녀 오길 바랄 뿐이네."

 

강회백이 말하기를 

     

원정공 외손자인 강회백(姜淮佰) 통정(通亭)이 말하기를 선생(先生)은 관인(寬仁)하고 중후(重厚)한 기상으로  회로(喜怒)를 나타내지 않으시며 일를 처결함이 단호하여 그 엄정하심을  감히 범할수 없다고 일컫고 찬(贊)을 지어 이르기를

 

" 기풍이 존엄하시며 화순하고

너그러우시며 환히 비추는 가을달이요.

부드러운 봄바람이로다

품으신 영기 밖으로 퍼지니

덕을 쌓으심이 그 안으로부터 로다.

선행(善行)을 좋아하심 두터우셨고

일을 처리하심이 능통하시었도다.

끼치신 덕망 아름답게 전해져

찬란한  빛 다함 어찌 잊으리오.?

응석사 에 있는 집현산 위에

그 기운 높이 푸르러 있도다."

 

 

Copyright ⓒ2009 jinjuha.net .All Rights Reserved.